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청송군 "경제적 산림 가치 높인다"...'2023년 춘기 조림사업' 시행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3.21 11:54
  • 댓글 0
청송군, '2023년 춘기 조림사업' 시행. [사진제공=청송군]

(청송=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청송군은 기후 변화에 대응해 탄소 흡수원 확충과 산림의 경제적 가치를 증진하고자, 벌채지 등을 대상으로 예산 6억원을 투입해 80ha 규모의 춘기 조림사업을 추진한다.

세부 추진계획으로는 양질의 목재생산 및 단기 소득을 위한 경제림 조성 60ha, 도로변·관광지·생활권 주변 경관조성 및 산불피해지 등 산림재해의 예방을 위한 큰나무조림 13ha, 미세먼지 감소 및 탄소흡수원 조성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을 극대화한 탄소저감조림 5ha,  지역 내 특색 있는 경관을 조성하기 위한 지역특화조림 2ha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며, 식재 수종으로는 자작나무, 낙엽송, 편백나무, 잣나무,  산벚나무, 특용수(음나무, 옻나무) 등 총 7종이다.

청송군은 봄철 조림 수종이 건강하게 활착할 수 있도록 조림 적기인 4월 말까지 식재를 완료할 계획이며, 이후 풀베기, 덩굴제거, 어린나무가꾸기 등을 통한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시행하여 숲을 가꾸어 갈 계획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기후 변화에 따른 대응 및 펠릿 등 목재 수요 증가에 따라 조림사업을 추진하여 청송군 산림을 양적, 질적으로 발전시켜 핵심 자원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송군#기후변화#산림#탄소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