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포커스경제] 지난해 국민연금 수익률 -8.2%…'역대 최대'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3.03.02 14:34
  • 댓글 0
국민연금공단 본사 전경. [사진=국민연금공단]

(서울=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지난해 국민연금 수익률이 마이너스 8.2%를 기록했다.

손실금액이 79조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연금공단은 세계 금융시장 부진으로 국민연금의 손실이 컸지만, 해외 주요 연기금과 비교하면 양호한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1988년 국민연금 제도 도입 이후 역대 최대 규모 손실이다.

국민연금공단은 2일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 기금 적립금은 890조 5,000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고, 수익률은 -8.22%였다"고 밝히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경색돼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지만, 대체투자 확대 등으로 손실 폭을 축소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자산별 수익률을 살펴보면, 국내주식이 -22%로 가장 손실 폭이 컸고, 해외주식과 국내 및 해외 채권 모두 마이너스였다.

주식이나 채권 등 전통적인 투자 상품 외에 다른 대상에 투자하는 대체투자만 8.94%로 수익을 냈다.

연금공단은 기금 설립이래 누적 연 환산 수익률은 5.11%로 집계됐다며, 지난해 손실을 포함해도 최근 5년간 운용 수익은 151조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수익률은 해외 주요 연기금 가운데 상대적으로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일본과 캐나다가 각각 -5% 내외를 기록했고, 노르웨이 -14%, 네덜란드 -17% 수준이었다.

연금공단은 세계 금융시장이 올해 들어 진정세로 돌아서 수익률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투자손실 또한 회복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연금#국민연금공단#수익률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