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자치구와 '탄소중립 원팀' 구성…기후위기 공동대응저탄소 건물 전환·전기차 보급 확대 등 공동결의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2.28 13:19
  • 댓글 0
'2050 탄소중립 원팀서울' 출정식 홍보 이미지. [서울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서울시가 25개 자치구와 저탄소 건물 전환, 전기차 보급 확대, 그린인프라 확충 등 기후위기 정책 추진에 힘을 모은다.

서울시는 27일 오전 시청에서 25개 자치구, 시의회, 시·자치구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50 탄소중립 원팀서울' 출정식을 연다.

행사는 탄소중립을 위한 시·구 공동결의, 자치구별 실천다짐 선언, 김상협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의 기조강연, 자치구 우수사례 발표순으로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와 자치구는 기후위기 극복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5가지 사항을 공동 결의한다.

시와 자치구는 저탄소 건물 전환에 속도를 내고 교통, 에너지 분야의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추기로 했다.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의 약 71%를 차지하는 건물 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올해 노후건물 22만호를 저탄소 건물로 전환하고, 2026년까지 누적 100만호를 달성한다.

교통 분야에서는 올해 전기차 충전기 2만기 보급, 배출가스 4등급 차량의 조기 폐차 지원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한 억제한다.

또한 '제로카페' 지원을 강화해 다회용컵을 1천만개까지 확대하고 포장재 없는 제품을 판매하는 '제로마켓'을 300곳까지 조성한다. 대형건물 내 1회용품 반입금지도 강화한다.

기후재난 대비와 기후약자 지원을 위한 정책도 확대한다.

올해 생활밀착형 공원 30개소(32만㎡)를 조성하는 등 그린인프라를 확충하고 공공·민간 개발사업 시 자연형 시설을 우선 계획·설치하도록 유도한다. 시간당 95㎜였던 강우 처리 목표는 100∼110㎜로 상향하고 대심도 배수터널 등 맞춤형 방지시설을 확충한다.

침수재해 약자 1천71가구를 추가로 밀착 관리하고 반지하주택과 소규모 상가 2만여개소의 침수 방지시설을 지원한다. 에너지 취약계층 20만가구에 에너지비용을 지원하고 저가 노후주택 500가구의 에너지성능 개선 공사에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시와 자치구는 공동 결의가 선언에만 그치지 않도록 시·구정 전 분야에 탄소중립을 고려한 시책을 반영할 계획이다. 기후위기 대응 재원 마련을 위해서도 노력한다.

이날 행사는 친환경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쇄물 없이 정보무늬(QR코드)를 휴대전화로 인식해 발표 자료를 확인하고 친환경 재질의 생분해 현수막과 홍보 팻말을 사용한다.

이인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건물·교통과 폐기물이 온실가스 배출의 95%를 차지하는 서울시 상황을 고려하면 시민의 자발적인 기후행동이 필수"라며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원팀 서울'과 함께 모든 시민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기후위기#탄소중립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