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북한산에서 담배 피다 산불"…서울시, 산불 불법행위 강력 처벌최근 10년간 서울 산불 발생 건수 총 110건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2.25 08:06
  • 댓글 0
북한산 향로봉 산불신고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소방공무원. [사진제공=서울시]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서울시가 최근 북한산에서 흡연하다 산불을 낸 입산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시26분 북한산 정상 향로봉 인근에서 산불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경찰, 서울시, 국립공원공단 등 40여명이 출동해 산불을 사전 차단했다. 화재는 입산자 실화가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가해자는 북한산 향로봉 인근 바위에서 휴식 중에 담배를 피우고, 담배꽁초를 버려 인근 산림 약 3.3㎡를 태웠다. 국립공원공단의 의뢰에 따라 서울시 종로구는 가해자에게 과태료 60만원을 부과했고, 종로경찰서는 그를 추가 조사했다.

북한산 등 국립공원에서 흡연행위를 하는 경우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산에서 흡연행위 등으로 인한 과실로 산불을 내면 ‘산림보호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과태료와 징역 또는 벌금은 해당 법률에 따라 양벌규정으로 이중 처벌된다.

최근 10년간 서울 산불 발생 건수는 총 110건으로, 이중 입산자 실화 추정 원인 미상이 66건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산림 내 흡연행위 등 불법행위에 대해 과태료 부과 등 강력히 대응하고, 현장 원인감식 능력 향상을 위해 산불담당 공무원의 지속적 교육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30년간 산불 통계를 근거로 제작한 산불발생지도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산불감시인력(260여명)을 배치해 산림 내 흡연, 화기사용 등 위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고 순찰한다. 입산자 흡연행위, 라이터 등 인화물질 소지, 소각행위 등을 적극적으로 단속해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입산자 실화를 예방하기 위해 무인항공 드론 산불 감시, 산불예방 공익광고 표출, 산불예방 캠페인 실시 등 다양한 산불방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민들도 함께 산불예방에 대한 적극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산불#담배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