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가뭄 장기화 해소 대책' 강력 추진용수 공급 예산 151억 원 긴급 지원, 물 절약 홍보 등 총력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3.01.31 16:18
  • 댓글 0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무안=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남도가 호남권에 찾아온 50년 만의 기록적인 가뭄에 대응하고자 용수 공급 예산 151억 원을 긴급 투입해 시급한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중장기 물 공급계획을 점검하는 등 강력한 가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31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지역 총 강수량은 846㎜로, 평년(1390㎜)의 약 60%에 그쳤다. 올 들어서도 1월 말 현재까지 52㎜의 강수량을 기록해 가뭄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이에 따라 전남지역 생활용수 저수율은 광역상수도(광역댐 4개소) 33.5%, 지방상수도(60개소) 45% 수준이다. 농업용수 저수율은 나주·담양·광주·장성 4대호 36.8%를 포함해 평균 52.4%를 유지하고 있다.

광역상수원은 홍수기인 오는 6월까지 정상 공급이 가능하지만, 지방상수원은 섬지역 용수 공급에 차질이 예상돼 대체 수자원 확보, 저수지 물 채우기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지난 연말 운반급수, 병물 지원 등 생활용수 공급에 97억 원을 긴급 편성해 지원했다.

전남도는 특히 저수율 2~24%로 피해가 심각한 완도 넙도, 소안, 금일, 노화, 보길 등 5개 섬지역 1만 3000여 주민이 제한급수로 어려움을 겪는 현실을 감안, 오는 3월까지 1일 3760t 규모의 용수 공급 시설을 추가 설치한다. 세부 사업은 해수담수화 시설 4개소 1350t/일, 관정 650t/일, 지하저류지댐 시험가동 1200t/일, 비상연계관로 660t/일 등을 3월 말까지 조기 준공할 방침이다.

또 오는 2030년까지 노화~보길 해저관로사업 등 6건의 광역상수관로 연결사업에 2475억 원을 들여 근본적인 물 부족 원인을 해소할 계획이다.

농업용수의 경우 올 상반기 동안 밭작물과 모내기에 문제는 없으나 우기철 가뭄 지속 시 하반기에 용수 부족이 우려되는 만큼 영농 대비 준설, 관정 개발, 저수지 물 채우기 등을 통해 농업용수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연말 예비비 27억 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7억 원 등 용수개발비 54억 원을 가뭄지역 시·군에 지원해 영농철 급수 대책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공업용수의 경우 전남지역 주요 산단에서 현재 정상 공급되고 있다. 공업용수를 집중 사용하는 광양국가산단의 경우 해수담수화설비를 운영해 하루 3만t의 공업용수를 절감하고 있다.

16개 대기업을 중심으로 용수 감축 계획을 세워 올 상반기에만 322만t의 용수를 절감하고, 전남에 가동 중인 90개 산단 3000여 기업 현장 점검을 통해 용수 절감에 동참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김신남 전남도 도민안전실장은 "김영록 도지사 특별지시로 예비비, 특교세 등 가용재원을 총동원해 가뭄 해소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방송매체 광고, 재난문자, 누리소통망(SNS) 홍보, 민·관 합동 캠페인 등 물 절약 광고 및 현장 홍보활동을 지속해서 펼쳐 생활·공업용수 20% 절감 목표를 달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가뭄#용수공급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