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5년 연속 '농식품부 농촌융복합산업지구' 공모 선정고령 딸기지구 선정, 국비 15억원 확보, 딸기 융복합산업화로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 등 지역 핵심산업으로 육성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1.29 09:38
  • 댓글 0
고령을 찾은 관광객들이 딸기 따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고령군]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3년 농촌융복합산업 신규지구 조성사업에 '고령 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가 선정되어 2019년부터 5년 연속 공모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작년 10월 전국 지자체 공모신청 후 서류심사, 현장실사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으며 선정된 고령 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총 사업비 30억원(국비 15억)을 지원받게 된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농산물의 생산·제조·가공·유통·관광 등 1·2·3차 산업화기반이 집적된 곳을 농촌융복합산업지구로 지정하고 공동인프라 조성 시설·장비, 제품 및 브랜드 개발,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함으로써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사업이다.

고령 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는 경북 딸기 주산지인 쌍림면, 대가야읍, 덕곡면 3개 면의 총 179ha 규모로 쌍림농협농산물가공센터 인프라 보완, 안림딸기마을 창업허브조성, 딸기 스타트업 육성, 고령 딸기 브랜드 홍보 및 마케팅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선정된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 및 딸기 관련 사업과 귀농·귀촌, 창업, 관광 관련 사업과 연계하여 2031년까지 연 매출 5% 이상 증가, 일자리 100명, 청년 창업 25명,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기업 10개소, 농가당 소득 6천만원 달성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주령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고령 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 공모 선정은 경북도와 고령군이 함께 소통하고 노력한 결과로, 이 사업을 통해 고령 딸기가 지역의 새로운 특화 브랜드로 자리 매김하고 생산은 물론 제조·가공·유통·체험·관광이 함께 어우러진 농촌융복합산업의 새로운 성공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 내 농촌융복합산업지구는 이번 고령 딸기를 포함하여, 문경 오미자, 의성 마늘, 안동 마, 영천 포도, 성주 참외, 경산 대추, 영천 마늘 총 8개 지구이며, 현재 지역경제 다각화·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중이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농식품부농촌융복합산업지구#고령딸기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