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올해 일자리 12만개 만든다지난해 일자리 대상 '대통령상', 광역지자체 중 첫 두 번째 수상, 고용률 2위, 실업률 전국 최저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3.01.05 10:54
  • 댓글 0
전라남도가 지난해 3월 순천시에서 ‘전남일자리플랫폼’ 개소식을 열고 있다. [사진=전라남도 제공] 

(무안=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라남도가 지난해 일자리 대상인 ‘대통령상’을 받는 등 농어업 기반의 열악한 산업 구조 속에서도 일자리 정책 관련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고 수준의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11월 기준 고용률 67.9%(전국 2위), 실업률 0.9%(전국 최저) 등 일자리 관련 지표는 전국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231개 사업에서 12만 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잡았다.

8년 연속 일자리 평가 우수 지자체

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7월 ‘전국 지자체 일자리 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인 ‘종합대상’을 받았다. 2016년에 이어 광역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두 번이나 수상했다.

전라남도는 2021년 말 기준 906개 기업과 25조원 규모의 일자리형 투자 유치를 이끌어 2만9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도와 시·군이 함께하는 ‘전남형 동행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시·군엔 재정을 지원하고, 도는 자체 인큐베이팅(키움 사업)으로 4248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지난해 3월엔 구인·구직자의 민원을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일자리 핵심 공간 ‘전남일자리플랫폼’이 순천에 문을 열었다. 이곳엔 일자리종합센터와 신중년일자리지원센터가 입주했다. 찾아가는 일자리 희망 버스, 4060 구직활동 지원사업 등을 추진해 지난해 말 기준 구인·구직 상담 9650건, 맞춤 알선 3242건을 제공했다. 일자리 박람회(4회)와 찾아가는 일자리 희망 버스(6회) 등의 행사를 열어 1600명의 구직자를 취업 연계하기도 했다.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목표

전라남도는 기업의 안정적인 지역인재 고용 창출과 인력 유출 방지를 위해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2019년 도입한 지역인재 채용 목표 관리제는 근로자 수 50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채용 근로자 1인당 50만원, 채용 인원에 따라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 도는 2019~2022년 50개 기업을 선정해 지역인재 829명을 채용했다.

전라남도는 민선 8기 ‘으뜸 일자리 40만 개 창출’을 목표로 △산업 전환에 대응하는 미래 첨단·전략산업 중심의 일자리 창출 △지역 위기에 대응하는 전남형 일자리 혁신 △중앙·광역·기초 협력을 통한 초광역 일자리 창출 △고용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도민 행복 일자리 확대 등 4대 전략 10대 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재생에너지 자체 생산과 남해안 해양관광벨트 조성, 농수축산업의 생명산업 육성 등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분야에서 좋은 일자리를 지속해서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일자리#대통령상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