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40㎝ 폭설' 광주시 공무원들, 휴일 반납 제설작업시·시의회·자치구 등 오전 9~12시 눈치우기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2.12.25 18:26
  • 댓글 0
'폭설'내린 광주시가지 전경. [사진제공=광주시]

(광주=포커스데일리) 기록적인 폭설로 도시가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광주시와 광주시의회, 5개 자치구 공무원들이 휴일을 반납하고 제설작업에 나선다.

광주시와 광주시의회는 24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전직원 눈치우기 활동을 펼친다.

공무원들은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에 등록 후 눈치우기에 나선다. 참여자는 시간외 근무를 별도로 인정한다.

광주는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최고 40㎝에 달하는 역대급 눈이 내리면서 도시가 마비됐다.

시와 자치구 공무원들은 전날도 삽과 빗자루를 들고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치우고 나면 곧바로 쌓이는 폭설에 애를 먹었다.

시 종합건설본부와 5개 자치구는 시에서 보유하고 있는 살포기·덤프트럭 등 제설장비 47대와 민간 제설장비 189대를 추가 투입했다.

군에서도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고 광주소방안전본부는 전 직원의 5분의 1을 소집해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했다.

제설구간도 기존 505개 노선 641㎞에서 527개 노선 685㎞로 확대했으나 폭설 피해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사흘간 광주에 쌓인 눈은 평균 30.6㎝, 최대 적설량은 36.1㎝, 가장 많이 쌓인 곳을 측정하는 '최심적설량'은 40.0㎝로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최심적설량이 40㎝를 넘은 건 2005년 12월22일 40.5㎝ 이후 17년 만으로 1940년 기상관측 이래 2번째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광주와 전남에 내려진 대설 특보를 해제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폭설#광주시공무원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