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홍준표 시장, 이준석 향해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 손학규 전 대표의 심정 헤아려야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2.08.14 09:11
  • 댓글 0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포커스데일리DB]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홍 시장은 자신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인 ‘청년의꿈’에서 이 전 대표를 향해 “답답한 심정은 잘 안다. 억울한 심정도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 그러나 좀 더 성숙하고 좀 더 내공이 깊어 졌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들이 민주당과 동조해서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바른 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도 쫓아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단 한번 만이라도 생각해 본 일이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것이 인간사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나는 나와 아무런 관련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대표에서 물러날 때 단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고, 위장평화쇼라고 한말이 억울하게 막말로 몰릴 때도 단 한마디 변명 없이 물러났다”며 과거 자신의 행동을 예로 들어 설명했다. 

끝으로 홍 시장은 “나는 이준석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 한다. 그러나 그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 하는 독선에 휩싸이게 된다”며 “결과가 어찌 됐던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다. 부디 자중자애 하고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기다리겠다”라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홍준표 대구시장은 ‘청년의꿈’에 올라온 또 다른 글에서 '이준석 대표가 대통령에게 그XX, 저XX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는 질문에 “왜 그런 욕을 먹는지도 생각해 봤으면”이라고 답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홍준표#이준석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