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달을 향해 날았다"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 발사오전 9시 10분쯤 첫 교신 예정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8.05 09:10
  • 댓글 0
우리나라 첫 달궤도선 다누리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팰컨 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항우연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한국 최초 달 궤도선 ‘다누리’가 5일 미국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에서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다누리가 이날 오전 8시9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발사체에 탑재돼 발사됐다”고 밝혔다.

다누리는 발사 약 40분 뒤에 발사체에서 분리되고, 그로부터 5분 뒤 달로 가는 궤적에 진입한다. 발사 후 약 1시간 뒤에 다누리는 지상국과 최초 교신할 예정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발사체 분리정보를 분석해 이날 오후 2시쯤 다누리가 목표한 달 전이궤적 진입에 성공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누리는 발사 이후 4개월 반의 비행을 거쳐 12월 중순 달 궤도에 진입, 달 상공 100㎞ 원 궤도를 돌며 태양빛이 닿지 않는 영구음영(永久陰影) 지역 탐사와 2030년 달 착륙선 후보지 탐색, 우주 인터넷 실험 등의 임무를 1년간 수행할 예정이다.

한편, 다누리에는 고해상도 카메라 등 국내에서 개발한 5종의 탑재체와 미 항공우주국, 나사가 개발한 '새도우캠'이 실려 있는데 특히 탑재체 중 우주인터넷 장비를 이용해 심우주 탐사용 우주 인터넷시험이 세계 최초로 시도되고, 그룹 BTS의 노래 다이너마이트 파일을 재생해 지구로 보내는 시험도 이뤄질 예정이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달탐사선#다누리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