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국민 5명 중 2명 확진"…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대신 '표적방역' 추진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8.03 11:02
  • 댓글 0
3일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정부가 확진자 다수 발생지점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표적 방역'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3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천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방역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이기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벌써 2년 7개월이 지났으며, 발생 초기에는 바이러스 역학적 특성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모임과 영업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다"며 "이제 우리에게는 경험과 데이터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분한 백신과 치료제, 의료대응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확진자가 많이 나오는 곳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표적방역을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백신과 치료제, 강화된 의료대응 체계를 바탕으로 국민이 일상생활을 계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위한 협조 요청사항과 대입 관리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 총괄조정관은 "현재 보유 병상은 6천210개로 확진자 15만명 발생까지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30만명 발생에 대비해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진료,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진료기관은 전날 기준 9천314개소 확보했다.

대입 관리 방안과 관련해서는 "최근 군 시설 내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며 "2023년도 대학 입시도 곧 다가온다. 각 부처와 지자체는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해 달라"고 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사회적거리두기#표적방역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