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유시민 "지금, 대통령이 없는 상태.. 하는 게 없어 비평할 것"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2.07.14 10:52
  • 댓글 0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오른쪽) [KBS 화면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유찬 기자 =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 ‘대통령이 없는 상태’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이사장은 대통령의 존재감이 없다고 지적하며 ‘하는 일이 있어야 비평도 하는데 비평할 것 자체가 없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이사장은 ‘예전 MRI 사진을 펴놓고 이전 담당자가 잘못했네’ 따지고 있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이사장은 14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지금 대통령이 없는 것과 비슷한 상태 아니냐. 저는 그렇게 느낀다”며 “응급실이 비어서 돌아가니까 병원장이 안계신 상태인지, 아니면 병원장이 그렇게 하라고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어 “대통령의 존재감이 없다. 하는 일이 있어야 비평 할 것도 있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이사장은 “정치 행정 뿐 아니라 모든 일이 다 그런데 여러가지 일들이 있다. 뭐부터 할 것인가를 보려면 일의 경중도 가리고 어느게 중하고 경한가를 가리고 어느것이 급하고 덜급한가. 나중에 해야 하는 것과 지금 해야 하는것. 먼저와 나중도 있다. 선후완급 경중 따져서 중한일부터 해야 한다”며 “(지금 정부는) 그런데 그런거 안따지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국가를 병원에 빗대며 “정부는 종합병원 비슷한 것이다. 온갖 환자들이 다오고 응급환자도 온다. 대통령은 병원장이다. 각 과 과장님들은 장관들이다. 지금 상황은 응급실 문은 열어놨는데 응급실에 의사와 간호사가 아무도 없는 상태”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응급실이 비어있으면 어떻게 되나. 응급실을 돌려야 하는데 응급실은 안돌린다”며 “그런데 급한 환자도 없고 그런 과에서 옛날 MRI 사진을 다시 올려놓고 이게 그게 아니었는데 ‘지난번 과장이 잘못했네’ 이러고 있는 것”이라며 “응급실 비워놓고 나중에 세미나 할 때 하면 되는 문제를 가지고 의사들이 다 거기 가있는 상태다. 병원장도 거기에 신경 쓰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시민#윤석열#대통령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