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2022년 '미이전 시유재산 찾기' 본격 추진도로, 공원 등 도시계획시설 내 시유지 찾아 소유권 이전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2.04.20 10:54
  • 댓글 0
울산시청 전경. [사진제공=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이유찬 기자 = 울산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이전 시유재산 찾기’ 사업을 펼친다.

울산시는 4월 15일 오후 4시 본관 7층 상황실에서 ‘2022년 미이전 시유재산 찾기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전담팀의 올해 사업 추진계획과 대책 등을 점검한다.

이날 보고회는 장수완 행정부시장 주재로 진행되며, 시유재산 찾기 업무 관련 부서 국장들이 함께 참석해 효과적인 사업 추진 방향 등을 논의한다.

시유재산 찾기 사업은 도로나 공원, 하천 등의 준공된 도시계획시설 안에 있는 국유지나 사유지를 발굴해 울산시로 소유권을 이전하는 사업이다.

과거 무상귀속, 기부채납, 보상 등의 협의를 마쳤으나 소유권 이전이 완료되지 않은 부지를 찾아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향후의 소유권 분쟁이나 부당이득금 소송 등을 막아 시의 재산권을 보호할 수 있다.

이에 울산시는 미이전 시유재산 찾기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 3월 전담팀을 꾸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왔다.

2021년 사업 첫해부터 총 307필지 1,196억 원 상당의 미이전 시유재산을 발굴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주요 성과로는 △울산대공원 112필지 390억 원 △중구 신간선도로(장춘로) 53필지 328억 원 △울산체육공원 간선도로 88필지 311억 원 △국유폐천 양여 20필지 71억 원 △번영로(번영교~한비사거리) 25필지 55억 원 △방어진수질개선사업소 등 3개소 5필지 38억 원 등이 있다.

울산시는 올해도 전담팀을 중심으로 활발히 사업을 전개하면서 성과를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시유재산 찾기 전담팀은 하천, 도로, 공원, 체육시설, 상하수도 등 총 7개 팀 70여 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울산시의 재정 파수꾼’이라는 사명감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장수완 행정부시장은 “최근 전국적으로 기관 간 소유권 이전 소송 등이 증가추세에 있다"며 “올해도 시의 행정력과 재산권 보호를 위한 ‘미이전 시유재산 찾기 사업’을 성공적으로 펼쳐, 전국적으로 주목받는 적극 행정 우수사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시#시유재산#도시계획시설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