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내정문대통령 재가만 남아…경찰청 "전문성 등 고려 내부 추천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2.23 09:59
  • 댓글 0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사진제공=경찰청>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54) 경남경찰청장이 사실상 확정됐다.

경찰청은 남 청장을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청은 "국수본부장은 3만여명이 넘는 전국 수사 경찰과 함께 18개 시도경찰청장을 총괄 지휘하는 등 책임성과 전문성이 중요한 자격 요건"이라며 "경찰청장은 그동안 적임자를 검토한 결과 내부에서 추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수본부장 선발 절차는 서류 심사→신체 검사→종합 심사→경찰청장 추천→대통령 임용 순이다. 대통령 임용의 절차가 남았지만, 경찰청이 청와대 등과 인선을 조율해온 점을 고려하면 임명이 확실시된다.

1967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난 남 청장은 경찰대(5기)를 졸업한 뒤 경남 창원중부서장,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등을 거쳐 작년 8월부터 경남경찰청장으로 일했다.

경찰청이 지난달 1∼11일 국가수사본부장 직위를 공개 모집한 결과 전직 고위 경찰관과 변호사 등 5명이 지원했다. 하지만 경찰청은 전문성 등을 고려해 결국 내부 인사를 택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수사본부장#남구준#경남경찰청장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