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뉴발란스' 초등생 책가방서 유해 화학물질 검출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02.22 11:18
  • 댓글 0
'뉴발란스' 초등생 책가방서 유해 화학물질 검출.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이랜드월드는 자사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키즈의 초등학생용 책가방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리콜을 시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문제가 된 제품은 올해 봄·여름 시즌 상품으로 출시된 '스탈릿걸(Starlit-Girl) 초등학생 책가방' 중 분홍색 제품이다. 해당 가방 앞에 부착된 하트 모양의 장식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간 손상과 생식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는 유해 화학물질이다. 이런 사실은 최근 국가기술표준원이 실시한 안전성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아직 국가기술표준원의 공식 발표 이전이지만, 본격적인 신학기가 시작되기 전 선제적인 조치를 위해 지난 17일부터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발란스키즈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제품의 경우 다른 자재가 생산 과정에서 섞여 들어간 것으로 파악돼 생산 프로세스를 재점검하고 동일한 과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콜은 오는 4월 16일까지로, 해당 상품을 가지고 가까운 뉴발란스키즈 매장을 방문하면 된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발란스#초등생책가방#이랜드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