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물금·매리 취수장·덕산정수장에서 과불화옥탄산 검출...기준치 이하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2.19 11:25
  • 댓글 0
부산시청 전경.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정호 기자 =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최근 2월 1일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가 시료를 채취한 물금과 매리 취수장, 덕산정수장 등에서 먹는 수질기준 농도의 20% 정도인 과불화옥탄산(PFOA, Perfluorooctanoic Acid)이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과불화옥탄산은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가능물질(2b)로 분류하고 있고, 주로 프라이팬의 코팅제, 아웃도어의 발수제, 자동차 코팅제 등으로 사용되는 물질이다. 국제적으로는 사용 규제 등을 통해 산업용에서 점차 퇴출되고 있으며 낙동강 유역에서도 지난 2018년, 환경부가 먹는물 수질감시기준을 정하면서 사용이 줄어드는 실정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5월, 양산천에서 역류해 물금까지 영향을 미친 1,4-다이옥산 사태 이후, 시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정수 기준의 20%가 넘는 1,4-다이옥산 및 과불화화합물, 니트로사민류 등이 발견되는 경우 이를 공개해왔다. 

이번에 정수장의 원수와 정수된 수돗물에서 검출된 과불화옥탄산은 먹는물 수질기준(정수한 수돗물에서 검출기준, 환경부 먹는물 수질 감시 기준) 0.070㎍/L 이하의 8.6%~22.9% 정도로 인체에는 거의 무해하다.

김정호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장수질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