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30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클럽 등 유흥시설 5종 집합금지 행정 명령·식당과 실내체육시설 등 영업시간 제한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11.30 11:25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주시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가운데 3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비교적 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전주에서 지난 13일 이후 불과 2주 사이 23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전북에서 140여명이 확진돼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9종 중점관리시설 중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5종은 영업이 금지되고 음식점의 경우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되며, 카페는 영업시간에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노래연습장과 실내체육시설은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오후 9시 이후에는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목욕탕과 오락실, PC방, 영화관, 공연장,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대부분의 실내 문화시설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금지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입장인원이 100명 미만으로 제한되며, 모임이나 행사도 역시 100인 이상 모일 수 없다.

또 국공립시설의 경우 노인볼봄시설과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필수 시설을 제외한 도서관과 문화시설, 체육시설 등 실내시설의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다만, 장애인복지시설과 노인주간보호센터, 어린이집 등 일부 시설은 인원 제한 등 방역 강화를 원칙으로 운영을 할 수 있다.

종교 활동은 정규예배·미사·법회 등에서 전체 좌석 수의 20% 이내로 제한하며, 소모임이나 식사는 금지된다.

해당 수칙을 어기다 적발될 경우에는 관리자와 운영자에 300만 원 이하, 이용자에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는 빠른 판단과 선제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시#사회적 거리두기#2단계#격상#집합금지#행정명령#김승수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